斷想의 咆哮2007. 7. 9. 00:05


서운하다
화가 났다가
슬퍼지다
지금은 조금 무덤덤

잘 살겠지.
나도 너도.

언젠가 그러려니 하겠지.
언제나 그렇듯이 어쩌다 마주치면 모른척 지나가겠지.

행복하세요.
다들.

Posted by 飛烏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백군도 행복하세요.

    2007.07.09 14:57 [ ADDR : EDIT/ DEL : REPLY ]